`태풍 야기` 이동경로가? 서울로 방향 틀 가능성↑ "엄청난 천둥, 번개"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제14호 태풍 야기의 이동경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기상청은 제14호 태풍 야기(일본에서 제출. 염소자리 의미)가 10일 새벽 3시께는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700km 부근 해상을 지났다고 전했다.

이어 태풍 야기는 11일 새벽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동남동쪽 약350km 부근 해상, 12일 새벽 3시께는 일본 오키나와 북북서쪽 약 230km 부근 해상, 13일 새벽 3시께는 서귀포 서남서쪽 약 320km 부근 해상, 14일 새벽 3시께는 백령도 서남서쪽 약 310km 부근 해상, 15일 새벽 3시께는 신의주 동쪽 약 6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kbs1 방송화면 캡처]

또한, 기상청은 태풍 야기가 일본 오키나와 인근을 지나 12일 제주도 남쪽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으며 태풍 야기가 서울로 방향을 틀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태풍 야기의 영향으로 전국적으로 비 소식이 있다.

기상청의 보도에 따르면 “서울을 포함한 내륙지역은 최대 60mm, 강원 산지와 경북 내륙지역은 100mm 이상의 강수량을 기록할 전망”이라 전했다.

이어 기상청은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예상되므로, 시설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강수량은 남부지방에 10∼60㎜, 중부지방과 제주도 산지에는 5∼40㎜"고 이야기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