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BMW 차량화재, 국회 청문회 열어 따질 수도"

징벌적 손해배상 확대, 집단소송제 도입 강조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연이은 BMW의 차량화재에 대해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청문회로 사고 원인과 책임을 따질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8일 당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연이은 BMW 차량의 화재와 관계 기관의 뒷북대응으로 국민들이 불안한 상황"이라며 "대형사고 발생 전 수많은 사고와 징후가 드러난다는 하인리히 법칙을 감안하면 이미 위험 수준"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유럽에서도 이미 잇단 차량화재가 발생했지만 BMW는 올해 6월에야 원인을 파악했다고 한다"며 "더구나 특정국가에서 벌어지는 30대 넘는 차량화재는 극히 이례적"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BMW측의 한국 국민에 대한 사과와 함께 리콜 등 안전대책에 적극 나서야 한다"며 "민주당은 이번 사태를 계기로 징벌적 손해배상 규정을 대폭 강화하고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청문회로 사고 원인과 책임을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윤관석 최고위원은 "수입차 중 누적 판매대수가 가장 많은 BMW 520d차량이 도로위의 시한폭탄으로 불린다는 점에서 국민의 불안이 극에 달하고 있다"며 "BMW코리아가 이번 사고와 관련 대국민사과를 했으나 유독 한국에서 사고가 집중된 데 대해선 늑장대응으로 사태를 해소하긴 역부족"이라고 지적했다.

윤 최고위원은 "국토교통부의 대응이 충분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사고원인과 관련 원천적인 재조사가 필요하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집단소송제 도입 등 법과 제도 정비도 시급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