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히든프라이스' 열흘 만에 40만명 이용

파트너사 참여 늘며 거래액도 3배 UP…"초반 흥행 성공"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위메프가 새롭게 선보인 '히든프라이스'가 초반 흥행에 성공했다.

13일 위메프는 히든프라이스 딜을 구매한 누적 고객 수가 열흘(1~10일) 만에 40만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매일 바뀌는 판매상품 역시 서비스 첫날 3개로 시작했지만 파트너사들의 참여 요청이 이어지며 12일 현재 8개의 상품으로 확대됐다. 거래액 역시 서비스 첫날인 1일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히든프라이스는 인터넷 최저가보다 20% 이상 저렴한 가격을 보장하는 온라인 쇼핑 서비스다. 브랜드 가치 저하 등을 우려해 가격 인하 여력이 있어도 이를 가격에 반영하지 못했던 파트너사들의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마련됐다. 서비스 시작 전부터 300개 이상의 기업들이 입점을 제안할 정도로 호응이 크다.

소비자는 위메프 혹은 포털 검색창에서 히든프라이스를 검색해 '0원'으로 표기된 히든프라이스 상품 구매버튼을 눌러야 한다. 이후 문자 메시지를 통해 전송된 접속링크 주소를 클릭해야 상품 가격을 확인, 구매를 확정할 수 있다. 구매절차가 다소 번거롭지만 가격 혜택에 히든프라이스를 찾는 소비자들이 많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위메프는 특정 인원 이상이 모여야 상품을 판매하는 신개념 공동구매 서비스까지 더했다. 12일 하루 인터넷 최저가 3천820원(배송비 포함)의 절반 가격인 1천900원에 판매된 모기 퇴치 상품 '비킷가드'가 대표적이다. 비킷가드는 11일 판매 자격 제한선인 1천명 이상 고객의 상품 판매 요청을 획득해 판매를 시작할 수 있었다.

이 밖에도 ▲대원하우스웰 유선 청소기 3만9천900원(인터넷 최저가 11만3천원) ▲라끄시안 퍼펙트 올케어 치약 6천500원(인터넷 최저가 1만320원) ▲머레이코리아 모기포집기 1만1천900원(인터넷 최저가 4만5천900원) 등 특가 상품을 꾸준히 소개하고 있다.

히든프라이스 서비스를 기획한 위메프 유중현 실장은 "가격에 집중하니 자연스레 고객들이 모이고, 이들을 따라 가격경쟁력을 갖춘 파트너사들이 몰리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졌다"며 "히든프라이스는 더욱 낮은 가격과 양질의 상품 경쟁력을 무기로 고객과 소상공인 모두가 만족하는 새로운 장터로 성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