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기업 연합체 '이노퓨처 얼라이언스' 발족

10개 기업 참여, 빠른 대응위한 협력체계 구축


[아이뉴스24 장효원 기자]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기 위한 IT기업들의 연합체 '이노퓨처 얼라이언스'(INNO-FUTURE ALLIANCE)가 깃발을 올렸다.

12일 대보정보통신 AI사업부, 우리별텔레콤, ABC솔루션, 조은아이앤에스, SRPost, M2IT, IDR, ACS, 엠에이치엔씨티, T3Q 등 10개사는 4차산업혁명을 대비한 '이노퓨처 얼라이언스'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태규 대보정보통신 대표는 환영사에서 "4차 산업혁명 등 미래시장이 눈앞에 다가온 상황에서 하나의 기업이 경천동지할 솔루션을 개발하기는 힘들다"며 "이미 시장에서 인정받은 국내 회사들의 역량을 잘 조합해 시장에 빨리 대처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노퓨처 얼라이언스'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과 관련된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연합체다. 융합이 중요한 4차 산업에서 독자적 기술을 지닌 회사들과 힘을 합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승훈 티쓰리큐 실장은 "하나의 업체가 모든 기술을 확보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에 각 회사의 기술을 합치고 AI 베이스를 하나씩 완성하려는 것"이라며 "향후 빅데이터와 AI를 클라우드로 만들어 국내 뿐 아니라 해외, 동남아 등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재 10개사로 출발한 이노퓨처 얼라이언스는 향후 기술분야가 겹치지 않는 선에서 기존 회원들의 추천으로 새로운 회사를 계속 편입할 계획이다.

장효원기자 specialjh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