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 'U+tv 아이들나라 2.0' 공개

15일까지 코엑스서 체험존 운영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가 U+tv 아이들나라 2.0을 공개한다.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41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에서 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아이들나라 2.0’을 선보인다고 12일 발표했다.

유교전에 방문한 고객은 행사장에 마련된 체험부스에서 'U+tv 아이들나라 2.0'에 새롭게 추가되는 유아 전용 콘텐츠를 출시 전 미리 경험해볼 수 있다. 또한 우리집IoT 및 U+우리집AI 서비스도 체험 가능하다.

내달 출시 예정인 U+tv 아이들나라 2.0은 기존 아이들나라에 유아 전용 콘텐츠인 ▲웅진북클럽TV ▲생생체험학습 ▲AI전화놀이와 예비•초보 부모를 위한 ▲부모교실이 새롭게 추가된 서비스다.

웅진북클럽TV는 누리과정 영역별 도서 및 예비초등 필독서를 포함한 웅진북클럽 주요 전집 콘텐츠를 TV로 볼 수 있는 서비스로, 생동감 있는 영상과 음성을 지원해 책에 관심 없는 아이도 독서에 흥미를 느낄 수 있게 도와준다.

AR을 활용한 체험학습 서비스인 생생체험학습에는 미술, 음악, 신체 놀이 등 아이들의 창의력과 감성을 키워주는 콘텐츠가 탑재됐다. 특히‘내가 만든 그림책’ 서비스는 자녀가 직접 그린 동화 캐릭터가 TV 동화책 속 주인공이 돼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보여줘 자녀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IPTV 리모콘에 말하면 영어, 중국어, 일본어로 번역해주는 AI전화놀이는 외국어 말하기 교육에 유용하다. 부모교실은 예비 부모와 초보 부모를 위한 서비스로 임신, 출산, 육아, 교육 분야별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우리집IoT 및 U+우리집AI 서비스 체험존에서는 실시간으로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환기시점을 알려주는 'IoT공기질알리미', 아이의 착석 자세를 확인하고 자세 교정을 돕는 '링고스마트 IoT 의자' 등 육아에 도움이 되는 IoT 제품을 이용해볼 수 있다.

U+우리집AI를 통해 여러 IoT기기를 말로 제어하는 '동시실행' 기능과 YBM영어동화, 번역 등 아이들을 위한 외국어 교육 기능도 체험할 수 있다.

행사장에 방문한 가족고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서비스를 체험한 고객들이 퀴즈를 풀고 경품을 받을 수 있는 ‘퀴즈쇼’와 체험존 방문 사진을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업로드하면 기프티콘을 받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편 IPTV 유아서비스 플랫폼 U+tv 아이들나라는 '책 읽어주는 TV', '아이들나라 다큐멘터리' 등의 자체제작 콘텐츠 인기에 힘입어 출시 1년여만에 누적 이용자수 1백만명을 돌파한 바 있다.

정혜윤 LG유플러스 홈/미디어마케팅담당은 'AR, AI, IoT 등 최신 ICT 기술이 접목된 육아•교육 서비스의 편리하고 유용한 기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행사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육아 및 자녀 교육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서비스와 콘텐츠를 지속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