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중앙부처 보안관제 전담인력 늘린다

하반기 24개 부처 48명 증원…인적역량 강화


[아이뉴스24 김국배 기자] 정부가 하반기 중앙부처 보안관제 전담 인력을 늘린다.

1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4개 부처 대상 보안관제 전담인력 48명을 증원할 계획이다. 경력 경쟁 채용 방식으로 7급 24명, 8급 24명을 채용한다.

임옥희 행안부 사무관은 이날 '정보보호의 날 기념식'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 국제 정보보호 콘퍼런스에서 "정보보호 분야 인적역량 강화와 양질의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보안관제 인력을 확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6개 부처는 별도로 채용 공고를 내 시험을 실시한 후 17명을 채용하며, 나머지 18개 부처는 행안부가 위탁받아 동시에 시험을 진행해 31명을 일괄 채용하게 된다.

일괄 채용 대상 부처는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문화체육관광부, 농림식품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해양수산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세청, 병무청, 농촌진흥청, 중소벤처기업부, 특허청, 기상청, 공정거래위원회다.

8월초 국가사이버고시센터를 통해 원서를 접수받는다. 채용된 인력은 일선 현장에서 해킹, 디도스 등 24시간 상시 보안관제를 수행하게 된다.

현재 중앙부처 사이버침해 대응은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맡고 있다. 45개 부처 4만6천여 대 정보자산의 사이버 위협을 방어한다. 디도스, 해킹 등 국가정보통신망 공격을 탐지하고, 유해 IP를 차단한다.

지자체의 경우 17개 시도 보안관제센터가 시도·시군구 운영 정보시스템과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24시간 365일 보안관제를 수행한다.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은 시도 보안관제에 따른 사이버 위협 탐지·차단, 사이버 침해사고 발생 시 종합 대응, 침해정보 분석·기술지원을 한다.

아울러 행안부는 전자정부 서비스 개발보안을 확대하고 있으며 주요 정보통신기반시설 보호를 강화하고 있다. 국민 생활과 접점이 되는 102개 시설을 지정해 관리한다. 주민등록, 정부24 등 직접 관리시설이 11개, 교통신호시스템 등 지자체 관리시설이 91개다.

향후에는 신·변종 공격을 자동으로 학습해 스스로 차단하는 지능형 보안시스템을 구축할 방침이다.

김국배기자 vermeer@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