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000억 달러 중국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

USTR 목록 공개, 9월 발효 예정…총 2,500억 달러로 늘어나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10일(현지시간) "중국의 보복과 무역 관행 변경 실패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절차를 시작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관세의 대상이 되는 제품은 중국의 산업 정책과 강제적인 기술 이전 관행으로부터 이익을 얻는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USTR은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200페이지에 달하는 관세 목록을 공개했다.

이번 관세는 앞서 발표한 500억 달러 규모의 관세 조치를 유지하면서 추가로 부과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6일 340억 달러 규모, 818개 품목 중국산 수입품에 25%의 추가 관세를 부과했다.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 284개 품목에 대한 관세조치는 이달 말 발효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서 보복관세를 메길 경우 4배로 다시 보복하겠다고 밝혔었는데, 중국이 미국산 상품 340억 달러 상당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자 자신의 말을 실천한 것이다.

미국이 추가 조치를 시행하면 관세 부과 대상이 되는 중국산 수입품은 총 2,500억 달러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전체 대미 수출 5,050억 달러의 절반에 상당한다.

USTR은 중국의 지식재산권 침해 행위에 대한 대응으로 500억 달러 규모의 조치를 내놨지만, 중국이 불공정한 관행을 개선하지도 않고 오히려 미국에 보복 조치를 가했다는 이유를 들었다.

라이트하이저 대표는 "USTR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의 정책과 관행에 따라 미국의 기업들은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대가로 자신의 기술을 이전해야 했다"며 "이와 함께 중국은 국영 펀드와 기업을 이용해 미국 기업을 인수하고 과도한 지적재산권 자격 요건을 부과하는 등 미국의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비경제적 수단을 사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행정부는 1년 넘게 중국이 불공정 행위를 중단하고 시장을 개방하며 진정한 시장 경쟁을 해야한다고 끈기 있게 촉구해왔다"며 "우리는 중국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변해야할지를 제시하고 있지만 중국은 우리의 정당한 우려를 해소하기보다는 미국 제품에 대해 보복하기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관세 조치는 의견 수렴 절차 등을 거쳐 9월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USTR은 8월 17일까지 서면으로 이번 조치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8월 20일부터 23일까지 공청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행정부 관계자는 이번 조치에 대해 "중국이 보복할 경우 추가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는 경고를 실행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