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투어 "올 여름휴가 여행지 1위는 베트남 다낭"

상반기 항공권 예약 17만건 분석…여름 휴가 평균기간은 5.9일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올 여름 휴가 여행지 1위는 베트남 다낭으로 나타났다.

11일 티몬투어는 2018년 상반기 출발한 항공권 예약 약 17만건을 분석한 결과, 예약의 90%가 비행거리 약 4시간 이내의 단거리 구간에 집중됐으며 인기 도시 1위로는 오사카가 꼽혔다고 밝혔다. 7~8월 여름 휴가 여행지 1위는 다낭이며 평균 휴가일정은 5.9일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단거리 여행지의 약진이 돋보였다. 상반기 인기 지역 1위는 오사카, 2위는 후쿠오카, 3위는 도쿄, 4위는 다낭, 5위는 괌이 차지했다.

다만 인기 여행지는 지각변동이 있었다. 베트남 다낭 여행 열풍이 계속되면서 다낭편 항공권 예약률은 전년 동기 대비 458% 증가했다. 덕분에 지난해 상반기 인기순위 10위이던 다낭은 올해 4위로 올라섰다.

본격적인 여름휴가 기간인 7~8월에도 5시간이 넘게 걸리는 코타키나발루를 제외하고 단거리 여행지가 여름휴가 인기 여행지 TOP 10을 차지했다. 특히 철옹성 같이 1위를 지키고 있었던 일본이 베트남에게 1위 자리를 넘겨주며 다낭은 올해 여름휴가 인기 여행지 1위를 기록했다.

더불어 7~8월 여행기간은 5.9일로 지난해에 비해 평균 1일 길어졌다. 여행 타입별로 살펴보면 혼자 여행을 떠나는 이른바 혼행족은 평균 여행 기간이 1.6일 상승해 평균 7.5일 여름휴가를 즐길 것으로 보인다. 만 12세 이하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여행객은 지난해보다 1.5일 증가해 평균 6.8일 여행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투어는 오는 31일까지 해외항공권 전용 할인 쿠폰을 제공한다. 국내 16개의 여행사의 항공권을 실시간 검색해 최저가 수준 항공권 운임을 보여준다. 7월 한 달 동안 최대 15만원의 할인도 제공한다. 세금과 유류할증료가 포함된 후쿠오카 왕복 항공권을 11만 3천원, 홍콩 19만9천원, 괌 24만9천원, 하와이 53만5천원부터 판매한다.

7월 한 달 간 매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타임세일도 진행한다. 오는 11일에는 남태평양과 중화권 항공권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선착순 200명에게 파격 쿠폰을 제공할 예정이다.

김학종 티몬 항공사업본부장은 "올 상반기 출발하는 항공권 예약건수가 전년 동기 대비 127% 상승하는 등 티몬투어를 통한 여행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여름휴가 티켓을 구하지 못한 여행객부터 9~10월 가을 여행을 준비하는 여행객까지 티몬투어에서 간편하고 저렴한 항공권 티켓을 구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