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체가 뭐길래? 녹여 먹을 정도로 신성시 "여성억압 종교 꺼져라"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페미니즘 사이트 워마드에 성체를 불태웠다는 게시물이 올라와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성체란 가톨릭에서는 예수의 몸으로 인식하며 신성시하는 것으로 성체를 훼손한 것은 예수를 직접적으로 모욕한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

또한, 천주교인들은 종교의식 때 성체를 두 손으로 받고, 밖으로 가지고 나가지도 않고, 씹지 않고 녹여서 먹어야 할 정도로 신성시한다.

이에 천주교인들은 성체에 대한 모독은 예수를 직접 모독하는 것과 같다고 생각한다.

[출처=워마드 캡처]

한편, 10일 워마드 사이트에는 한 회원이 ‘예수 XXX 불태웠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 성당에서 받아온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 게시글에서 워마드 회원은 “부모님이 천주교인이라 강제로 끌려가 성당에 가서 성체를 받아왔다”며 성체 훼손 인증샷을 게재했다.

또한, 이 워마드 회원은 “여성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 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라고 이야기했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