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경제 등 韓·印 협력 방안 구체적 제시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발표 통해…교역 200억→500억불로 확대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 정상 회담을 갖은 후 결과를 한·인도 공동으로 언론에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 발표에서 "인도와 한국은 수교 후 45년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관계를 발전시켜왔고, 2015년 모디 총리 방한을 계기로 양국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 격상시켰다"며 "그로부터 3년이 지난 지금 모디 총리는 한국과의 협력을 중시하는 ‘신동방정책’을, 나는 인도를 핵심 협력 파트너로 하는 ‘신남방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의 협력 방안에 대해 "오늘 모디 총리와 나는 사람, 번영, 평화를 위한 협력을 증진하고,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여 미래성장 동력을 창출하는 ‘3P 플러스’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으며, 구체적인 방안을 협의했다"고 말했다.

양국 협력 방안의 구체적 실천을 위해 "양국 국민들의 교류를 활성화하여 상호 이해와 공감의 폭을 넓혀 나가기로 하고, 정상차원의 상호 방문부터 정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관광, 청소년, 학술, 교육 등 인적교류를 확대하고, 다양한 문화 협력 사업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협력 방안에 대해서는 "양국의 상호보완적 경제구조와 협력 잠재력을 활용, 경제협력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며 "인도 각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은 모디 총리의 메이크 인 인디아(Make in India)에 부응하며 양국 경제협력을 이끌고 있는데, 앞으로 대인도 투자 진출이 더욱 활발해져 양국의 상생 번영의 기반이 확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기업을 넘어, 양국의 유망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을 서로 이어주고, 이들 간의 협력을 촉진하는 실질적인 방안들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또 스마트시티, 전력, 철도, 도로, 항만, 재생에너지 등 인도의 대규모 인프라 사업에도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지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협력성과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양국 간 교역을 현재 200억 달러에서 500억 달러 수준으로 대폭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세계 평화와 안정에 대해서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과 구상에 대해 설명하고, 모디 총리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해 주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당면한 도전 과제인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협력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다"며 "인도의 우수한 소프트웨어, ICT 분야의 인력과 한국의 풍부한 경험 및 제조·상용화 기술을 접목시키면, 양국의 국가 경쟁력과 미래 성장동력을 끌어올리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 관계의 미래상을 담은 ‘한·인도 비전성명’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이번 인도 국빈방문으로 양국 간 전략적 협력의 새시대가 열리기를 희망한다"며 "2020년 모디 총리의 방한을 고대하며, 그 때까지 다양한 다자 정상회의와 온라인에서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길 바란디"고 말했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