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최정우 포스코 회장 내정자 檢 고발

포스코바로세우기연대 "최정우는 최순실 사람" 주장


[아이뉴스24 조석근 기자]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가 최정우 포스코 신임 회장 내정자를 배임·횡령방조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9일 발표했다.

정민우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 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이명박, 박근혜 정부 10년간 포스코그룹의 많은 비리들이 기-승-전-최정우로 귀결된다"며 "금일 최 내정자를 배임, 횡령범죄 방조, 직무유기 등 법률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최정우는 지난 10년 포스코 비리의 공범이자 정준양-권오준 전 회장 시절 적폐의 핵심"이라며 "이명박(MB) 사람이자 최순실 사람이라는 것이 포스코 안팎의 평가"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미 검찰에 고발된 산토스와 페이퍼컴퍼니 EPC의 인수·매각에 깊이 관여하고 주도한 인물"이라며 "포스코그룹 감사실장으로서 산토스와 EPC 고가매입을 방조했고, 포스코그룹의 가치경영센터장으로서 산토스와 EPC 분식회계를 시행, 땡처리 매각을 주도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에 따르면 최정우 내정자는 2011년 포스코 호주 철광산 로이힐 투자를 방조한 배임 의혹을 받고 있다. 최 내정자가 최고재무책임자(CFO) 재임 당시 로이힐의 2천억원대 분식회계에 책임이 있다는 것이다.

최 내정자는 1983년부터 35년간 포스코그룹에 몸담은 소위 '포스코맨'으로 포스코건설, 포스코대우, 포스코켐텍 등에서 기획, 재무 업무를 주로 맡았다. 포스코 해외자원 사업을 추진하는 등 비철강 분야 사업에 적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바로세우기시민연대는 최 내정자와 함께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을 베트남 비자금 44억원 조성, 전정도 성진지오텍 사장을 662억원 규모 횡령방조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한편 최 내정자는 27일 임시주총과 이사회 승인을 거쳐 포스코 차기 회장으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조석근기자 mysu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