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펫]제아 "유기견 반달이, 행복과 책임감 공존해요"

"유기견보호소서 눈물 흘려" 애틋한 사연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동물 사랑은 생명 사랑입니다. 우리 옆에 있는 반려동물은 생명 사랑의 또다른 모습입니다. 반려동물과 함께 하는 인구 1천만 명 시대, 바람직한 반려동물 문화를 가꾸어 가는데 최고의 덕목 역시 사랑입니다. 이제 여러분과 함께 '사랑앓이'를 해보려 합니다.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와 반려동물 전문매체 노트펫이 공동으로 기획, 취재한 '스타♡펫'을 연재합니다. '또 하나의 가족' 반려동물과 '동고동락'하는 스타들의 알콩달콩한 삶을 통해 독자 여러분에게 '행복과 사랑 바이러스'를 전달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사랑을 기대합니다.

브아걸 제아가 반려견 반달이를 처음 만난 것은 유기견 보호소였다. 첫 눈에 반했고, 기꺼이 세번째 주인이 됐다. 누가 봐도 귀티 나는 외모에 발랄하고 매력 넘치는 반달이와 몽실이, 사랑으로 품어준 제아의 마음이 참 따스했다. 제아는 두 반려견과의 만남을 '운명'이라고 했다.

브아걸 제아가 반려견 반달이와 몽실이를 데리고 기획사 사옥 옥상으로 피크닉을 나섰다. 장난감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하고, 반려견들 앞에서 총총 점프도 했다. 카메라 앞에선 몽실이를 바라보며 "정면이 미쳤어요"라고 웃고, 신이 나 뛰어다니는 모습에 "어머, 너희들 너무 귀엽다"고 감탄했다. '걸크러쉬' 이미지로 대표되는 브아걸 제아지만, 반려견 반달이와 몽실이 앞에서는 애교만점에 '팔불출' 주인이다.

제아는 8살 반달이와 7살 몽실이와 함께 살고 있다. 강아지의 나이를 소개하며 대뜸 "생각보다 동안이죠?"라고 묻는다. 살이 포동포동하게 쪄서 10kg에 육박한다고 구박 아닌 구박을 하면서도 이내 "완전 세바스찬이다. 귀티가 난다"고 자랑했다. 몽실이를 소개하면서는 "지금까지 푸들 믹스종인지 알고 지냈는데, 얼마 전 건강검진에서 말티즈 믹스종 같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 지금도 잘 모르겠지만, 너무 예쁘게 생겼다"고 웃었다. 반달이와 몽실이를 바라보는 제아의 시선에 애정이 듬뿍 실렸다.

제아가 반달이와 몽실이를 처음 만난 것은 지금으로부터 5년 전이다. 반달이가 3살, 몽실이가 2살 때였다. 독립을 하며 강아지를 키우고 싶었던 제아는 온스타일 '펫토리얼 리스트'를 통해 반달이를 먼저 만났다. 지금도 반달이를 처음 만난 곳, 울산의 한 유기견 보호소의 풍경을 생생하게 기억한다.

"처음엔 예쁜 포메리안을 입양하려고 했어요. 포메리안에 대한 로망이 있었거든요. 그런데 '펫토리얼 리스트' PD님이 유기견 보호소 이야기를 하셨어요. 믹스종이나 장애가 있는 친구들은 잘 안 데리고 간다며 강아지 영상을 보내줬어요. 세번째 영상에 반달이가 있었는데, 보고는 눈물이 났어요. 눈빛을 보고 첫눈에 반했어요. 그래서 입양을 위해 유기견 보호소를 갔는데, 철창 안에 있는 반달이를 보고 너무 마음이 짠했어요. 반달이가 예전에도 그렇고 지금도 트라우마가 있어서 잘 안기지 않는 편인데, 그 날은 바로 저에게 안겼어요. 감동 받아 울었던 기억이 나요. 그 순간 마음이 참 이상하더라구요."

제아는 "그 보호소에 학대 받은 동물들이 많았고, 격리된 친구들도 있었다. 그 모습이 너무 마음이 아팠다. 반달이를 제가 안 데리고 왔으면 안락사 시켰을 지도 모른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음이 너무 안 좋았다. 제가 반달이를 데리러 갔을 때, 20대 미혼 여성이 버렸다는 포메가 바로 들어오고 있는 모습을 보고 속상했었다"고 '그날'을 돌이켰다.

많은 이들이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어 하지만, 보호소에 있는 반려견을 입양하는 것에 대해서는 편견을 가진 이들이 많은 것도 사실. 제아는 그러나 "그런 마음은 전혀 없었다"고 했다. 어렸을 적부터 길 잃은 고양이나 갈 곳 없는 강아지를 키워왔었다. 제아는 "항상 우리집에는 강아지들이 있었다. 집에 동물이 들어오면 키웠다. 얼마 전에도 부모님 집에 고양이가 들어와서 새끼를 낳고 3일 만에 죽었다고 하더라"는 이야기를 들려줬다.

몽실이는 부모님 지인이 키우던 강아지가 낳은 새끼로, 반달이와 비슷한 시기에 제아 집으로 왔다. 반려견 반달이와 몽실이는 사이가 좋아 제아를 흐뭇하게 만든다. 그는 "몽실이가 부모님 집에서 잠깐 살았다. 반달이는 몽실이가 없어지면 난리가 난다. 몽실이는 말썽꾸러기였는데, 반달이를 만나서 차분해졌다. 몽실이가 반달이를 많이 의지한다는 느낌을 받는다. 서로에게도 운명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반달이와 몽실이는 촬영 내내 에너지가 넘쳤고, 장난도 많이 쳤다. 그 어느 강아지들보다 밝은 모습이었다. 제아는 "우울증이 있던 분이 반달이를 길에 버렸다. 두 번 파양을 당해서 상처가 많을 것 같더라. 우리 집에 와서는 제가 스케줄 다닐 때도 외출할 때도 다 데리고 다녔다. 발랄해서 예뻐해주는 사람들이 많았다"며 씩씩한 반달이에 고마운 마음을 전하기도.

상처가 치유된 건 반달이 뿐만이 아니다. 제아에게도 반려견들은 소중한 존재들이다. 함께 하면서 사랑을 받고 또 사랑을 주며 충만한 기쁨을 느낀다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에도 여유가 담겼다.

"스케줄 끝나고 들어가면 자다가 눈을 비비며 나올 때도 있고, 사고 쳤을 때는 못나오고 눈치를 보고 있어요. 제가 산책을 시켜주지 않으면 안되니까, 제 손을 필요로 한다는 느낌이 생기죠. 사랑이 많아지는 기분이에요. 그 전에는 스케줄만 한참 할 때는 의도하지 않아도 공감 능력이 떨어졌거든요. 앞만 보고 음악 생각만 했어요. 그런데 얘들 산책 시키러 바깥에 나가서 자연도 즐기고 햇빛도 보면서 여유도 새기고 힐링도 받아요. 반달이와 몽실이를 데리고 교외로 나가고 싶어 면허를 따려했는데, 어이 없게 떨어졌죠.(웃음)"

제아는 반려견들과 함께 하는 행복을 이야기하면서 '책임감'을 강조했다. 유기견 입양 경험이 있는 제아이기에, 한 마디 한 마디에 진심 어린 마음이 깃들었다.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건 정말 책임감이 따라야 해요. 마냥 귀엽다고 키우진 않았으면 좋겠어요. 입양을 해놓고, 또다시 입양을 보낸다거나 하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고 해요. 강아지를 키우는 것은 생각보다 해야 할 일들이 많아요. 그저 귀여움만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한 생명을 키우는 것이기 때문에 각오를 해야 되죠. 반려동물을 키운다는 건 너무 좋은 유대 관계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것들을 얻을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