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비난한 류여해 "개 짖는 소리로 듣더니" 막말로 지지자 등 돌려


[아이뉴스24 이상우 기자]6.13지방선거에서 자유한국당이 참패한 데 대해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홍준표를 비난했다.

6.13지방선거 다음날인 14일 오전 류여해 전 최고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충언을 개가 짖는 소리로 듣더니 기차는 수렁에 빠졌다"며 "기차가 어디로 가느냐고 물어도 답이 없더니 기차가 길을 잃었다. 홍준표 때문에!"라고 말했다.

또한, "독선의 결과. 사당화의 결과. 오만의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어 류 전 최고의원은 "빨리 손잡고 다 나가라"며 글 밑에 홍준표 대표의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출처=류여해 sns 캡처]

그는 다른 게시물에서 "이번 지방선거 결과를 보면서 너무나 마음이 아픕니다" 며 "특히 홍 대표가 당을 사당화하고 대표권한을 남용하고 막말을 하여 지지자들이 등을 돌렸다." 고도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지방선거가 마무리된 가운데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홍준표 대표의 사퇴를 말려달라는 취지의 청원이 수십 건 올라왔다.

하지만 대부분 청원의 실제 내용은 제목과 달리 "홍준표 대표가 있어 더불어민주당이 산다" 등 홍 대표에 대한 조롱 및 비난으로 알려졌다.

이상우기자 lsw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