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과 북미회담 전에도 직접 대화한 적 있어"


[아이뉴스24 전종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12일 있은 북미 정상회담 전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전화로 직접 대화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단독 기자회견과 ABC 뉴스 조지 스테파노풀로스와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얘기한 것이 북미 정상회담 때가 처음이 아니라고 확인했다.

[출처=뉴시스]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협상하는 과정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통화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않고 무시하는 자세를 보여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스테파노풀로스 앵커의 관련 질문에 "그렇다. 대화한 적이 있다. 내가 그와 얘기했다"며 "나는 김 위원장의 많은 사람과도 말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미 정상회담 후 있은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에 대한 신뢰감에 관해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전화로 통화했다며 둘 사이의 대화 기록이 있는지에는 반신반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에 "그들이 대화 기록을 갖고 있느냐"고 물은 다음 "대체적인 기록을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완전히) 기록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전종호기자 jjh18@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