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3' 김우리 "24살, 19살 딸들과 다니면 불륜으로 오해받아"


[조이뉴스24 박용근 기자] '둥지탈출3' 김우리가 딸과 함께 다니다가 불륜으로 오해받은 사연을 털어놨다.

12일 방송된 tvN '둥지탈출3'에서는 스타일리스트 김우리와 19살 둘째 딸이 함께 출연했다.

[출처=tvN '둥지탈출3' 방송 화면 캡처]

이날 김우리는 20살에 결혼해 24살 큰딸과 19살인 작은딸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박미선은 "딸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나서 같이 다니면 오해를 받겠다"라고 물었다.

김우리는 "예전에 차예련 씨가 제가 호텔에서 여자들이랑 노는 걸 봤다며 큰일 난다고 그러지 말라고 하더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우리는 "친구처럼 격의 없이 지내다 보니 주변에서 오해를 살 때도 있다"며 "그래서 딸들이 더 크게 '아빠' '아빠'라고 더 크게 불러 오해를 없앤다"고 밝혀 재차 웃음을 안겼다.

박용근기자 pyk1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