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노버, 게이밍 PC 브랜드 '리전' 새 제품 공개

노트북·데스크톱·큐브 형태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레노버는 세계 최대 게임 박람회 중 하나인 E3 2018을 통해 자사의 게이밍 PC 브랜드인 리전(Legion)의 새로운 라인업을 공개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이날 발표된 제품은 노트북인 리전 Y730 및 Y530, 데스크톱 형태의 T730 및 T530, 큐브 형태의 C730 및 C530이다.

리전 Y730과 Y530은 엔비디아 지포스 GTX 1050 Ti GPU와 인텔 8세대 코어 i7 프로세서, 윈도우 10을 적용했다. 키보드는 1ms 미만의 빠른 반응속도를 지원하며, 움직임 번짐을 줄이기 위해 144Hz의 더 높은 화면 주사율을 제공한다. 300니트 밝기의 풀HD IPS 디스플레이가 적용됐고 베젤 두께도 보다 줄였다.

리전 Y730 노트북은 돌비 사운드 레이더를 적용한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스피커 시스템이 장착됐다. 리전 Y530은 크고 선명한 사운드를 지원하는 돌비 오디오 시스템을 기본 탑재했다.

쿨링 시스템도 강화했다. 측면 통풍구와 함께 다중 길이, 멀티 회전 팬이 있는 듀얼 채널 쿨링 시스템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기존보다 온도를 10% 낮추고, 공기 흐름을 16% 개선했다. 고급형 Y730은 17인치 혹은 15인치 스크린에서 오버클로킹을 지원하며, 선택 사항으로 오버클록된 16GB 커세어(CORSAIR) DDR4 메모리를 제공한다.

Y730은 게이밍 노트북 최초로 커세어 iCUE RGB 백라이트 키보드 및 시스템 조명을 장착했으며 1천600만 가지 이상의 색상 조합을 추가로 커스터마이즈 할 수 있는 6개의 맞춤형 매크로 'Y' 키가 특징이다.

레노버 리전 C730과 C530 큐브는 공간을 차지하지 않으면서도 데스크톱의 장점을 원하는 게이머에게 적합한 가벼운 제품이다. 상단의 손잡이는 이동 시 편의성을 제공하고, 투명한 상단 패널을 통해 내부를 확인할 수 있다. C730에는 선택사양으로 화려한 RGB 조명 시스템을, C530에는 붉고 선명한 LED 조명 시스템을 적용했다.

큐브 시리즈는 VR 게임 경험을 지원한다. 엔비디아 지포스 GTX 1060 GPU와 인텔 8세대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했고 선택 사항으로 오버클록된 32GB 커세어 DDR4를 제공한다. 두 제품에 장착된 돌비 애트모스는 게임 중 무너져 내리는 건물이나 폭발음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이전보다 발열 처리를 개선한 듀얼 쿨링 시스템도 적용했다.

데스크톱 신제품인 T730과 T530은 28L 섀시의 레이븐 블랙 색상으로 디자인됐다. T730은 RGB 조명 시스템을, T530은 붉은 조명을 갖췄다. 둘 다 VR을 지원하며, 엔비디아 지포스 GTX 1060 GPU, 최신 8세대 인텔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T730의 경우 오버클록된 커세어 벤전스 32GB DDR4를 옵션 사항으로 제공하며 최대 512GB PCle RAID 0 SSD 혹은 2TB SATA HDD 스토리지를 지원한다.

선택 사양으로 아세텍(Asetek)의 액체 냉각 기술을 통해 발열을 개선할 수 있다. 리전 타워를 통해 좋아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자유롭게 스트리밍할 수 있으며 4K의 고프레임률, 고화질로 방송할 수 있다. 이 제품에도 돌비 애트모스를 적용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