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A DC 1차 프리세일 21일까지 진행

공식 홈페이지 통해 사전 구매 가능


[아이뉴스24 조민성 기자]인공지능(AI)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OSA DC는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투명한 상거래를 지향한다. 또 재고 관리 및 물류 개선을 위해 빅데이터를 활용, 제품 라이프사이클의 모든 분야를 연결하여 소매업의 혁신을 도모한다.

OSA DC가 오는 21일까지 1차 토큰 프리세일을 진행한다. OSA DC의 1차 프리세일은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참여 가능하다.

프리세일 목표 모집금액은 4천만 달러다. OSA DC는 토큰 프리세일을 통해 모아진 자본의 21%는 핵심 제품 개발에, 18%는 R&D에 투자할 계획이다.

OSA DC는 코카콜라, 로레알, 네슬레 등 유수의 글로벌 기업을 포함한 20여 개의 리테일에서 100만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렸으며, 이후 전세계 수천 개의 슈퍼마켓과 소매점으로 블록체인을 통해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데이터를 유지하고 인공지능을 효율적으로 이용하는 모델을 확장할 계획이다.

인공지능과 블록체인의 활용을 통해 도소매업체는 고객 데이터와 구매 트렌드를 활용하여 보다 효과적인 비즈니스 의사 결정을 빠르게 내릴 수 있게 되며 소비자는 확실하고 신뢰도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제품의 구매를 결정할 수 있게 된다.

OSA DC의 CEO 알렉스 이사에브(Alex Isaev)는 "세계 각국의 슈퍼마켓 체인점들은 기존 재고 관리 소프트웨어 프로그램 대신 학습이 가능한 클라우드 기반 알고리즘 및 인공지능 로봇으로 대체하는데 앞장서고 있다"며 "리테일 업체들의 인공지능 서비스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바탕으로 성장을 가속화할 수 있는 블록체인 기반 플랫폼은 시장을 장악할 기회를 잡을 수 있으며 OSA DC가 바로 그 기업"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조민성기자 mch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