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조선업계, 5월 수주량 1위…中에 크게 앞서

전세계 발주량 절반 이상 차지…수주잔량도 증가


[아이뉴스24 이영웅 기자] 국내 조선사의 지난달 수주량이 중국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5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35척) 중 한국이 55만CGT(15척)를 수주하며 25만CGT(13척)를 수주한 중국을 큰 차이로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로 독일이 9만CGT(2척) 9%를 기록했고 일본은 1척도 수주하지 못했다.

특히 한국의 수주 척수는 15척으로 중국의 13척과 큰 차이가 없으나 선박 건조에 소요되는 공수, 선가 및 부가가치 등이 반영된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기준으로는, 한국의 수주량이 중국의 2배 이상을 기록해 한국 조선업이 여전히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품질 경쟁력에 우위가 있음을 알 수 있었다.

5월 한달간 전세계 선박 발주량(100만CGT, 35척)은 지난달(148만CGT, 58척)의 2/3 수준이다. 하지만 최근 3년간 1~5월 누계 선박 발주량은 2016년 608만CGT, 2017년 864만CGT(42%↑), 2018년 1천7만CGT(17%↑)를 기록하며 증가 추세를 이어갔다.

지난달 전세계 수주잔량은 전달 대비 168만CGT 감소한 7천532만CGT를 나타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천822만CGT(38%)에 이어, 한국 1천696만CGT(22.5%), 일본 1천454만CGT(19%) 순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과 비교해 중국은 115만CGT, 일본은 47만CGT를 각각 감소했지만, 한국은 2만CGT 증가했다.

5월 선가는 지난달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5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지난달과 동일한 127 포인트를 기록했다. 유조선(VLCC)은 지난달 보다 50만 달러 상승한 8천750만 달러를, LNG선과 컨테이너선(1만3천~1만4천TEU)은 각각 1억8천만 달러와 1억1천100만달러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