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국민 삶 만족도 '10점 만점에 6.4점'

'워라밸' 좋을수록 삶에 대한 만족도 높아


[아이뉴스24 김나리 기자] 국민의 '삶의 질' 만족도가 10점 만점에 평균 6.4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과 삶의 균형을 뜻하는 '워라밸'이 좋을수록 삶에 대한 만족도는 높았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한 '국민 삶의 질 여론조사'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분야를 중심으로 삶의 만족도와 관심사 등을 조사해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수립과 집행을 위한 자료로 활용하고자 처음 이뤄졌다.

◆20대·4인 가구 만족도 높고, 1인 가구 만족도 낮아

종합적인 삶의 질 만족도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19~29세가 6.8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30대는 6.6점, 40대는 6.4점, 50대는 6.3점, 60대 이상은 5.9점으로 가장 낮았다.

삶의 만족도는 1인 가구가 가장 낮았으며, 가족 구성원이 많을수록 높아졌다. 1인 가구 만족도는 6.0점으로 4인 가구의 6.6점, 5인 이상 가구의 6.3점, 2인 가구의 6.2점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가구 구성원과 관련해서도 1인 가구는 ▲1세대(부부) 가구 6.2점 ▲ 2세대(부부 + 자녀) 가구 6.5점 ▲ 3세대(부모 + 부부 + 자녀) 가구 6.6점보다 만족도가 낮았다.

가구소득과 삶의 질 만족도는 연관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구소득별로 분석해보면 월 100만 원 미만 소득층은 5.5점으로 ▲300만~399만 원(6.3점), ▲600만~699만 원(7.2점)보다 각각 0.8점, 1.7점이 낮았다.

◆워라밸 평균 6.2점…가장 큰 걱정거리 '건강·의료', '일자리·소득'

일과 생활의 균형(워라밸)이 잘 이루어지고 있는지를 10점으로 봤을 때, 평균 점수는 6.2점으로 조사됐다.

일과 생활의 균형 정도가 8점 이상이라고 응답한 국민의 삶의 질 만족도는 7.7점으로 종합 평균(6.4점)보다 높았으며, 2점 이하라고 응답한 국민의 평균점인 2.8점보다 월등히 높아 워라밸과 삶의 만족도 간의 밀접한 연관성을 보였다고 문체부는 분석했다.

분야별로 삶의 질 만족도가 높은 부문은 ▲가족관계(7.9점) ▲건강·의료(6.7점) ▲자녀양육·교육 ▲주거환경(이상 6.4점) 순이었다. 일자리·소득, 사회보장·복지, 자연환경·재난안전(이상 5.8점), 문화·여가생활(5.6점) 만족도는 평균점을 밑돌았다.

건강·의료는 연령대가 높을수록 만족도가 낮았다. 일자리·소득은 왕성한 경제활동 계층인 30~40대의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높은 반면, 은퇴를 앞두거나 은퇴한 50대 이상은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파악됐다.

삶과 관련해 국민들의 가장 큰 걱정거리는 건강·의료, 일자리·소득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민들은 ▲ 건강·의료(57.2%) ▲일자리·소득(49.4%)을 가장 많이 걱정했으며 ▲사회보장·복지(30.2%) ▲자녀양육·교육(28.5%), ▲자연환경·재난안전(27.3%)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건강·의료는 60대 이상(71.7%), 일자리·소득은 19~29세(72.9%)에서 가장 많이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가장 힘써야 할 부문도 ▲일자리·소득(36.3%)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는 ▲사회보장·복지(30.4%) ▲건강·의료(10.4%) 순으로 나타났다. 일자리·소득은 19~29세(42.4%) 사회보장·복지는 30대(34.6%) 건강·의료는 60대 이상(19.1%)에서 정부의 노력을 가장 많이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민 절반, "5년 후 삶의 질 좋아질 것…" 긍정적으로 기대

5년 후 자신의 삶의 질 전망에 대해서는 국민 응답자 48.6%가 긍정적으로 답변, 미래에 자신의 삶이 좋아질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14.7%에 불과했다.

현재 우리 사회가 전반적으로 삶의 질이 좋아지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응답자 중 42.2%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며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25.4%였다.

현재보다 시간적 여유가 더 생긴다면 일보다는 자신 또는 가족을 위해 사용한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시간 여유를 어떤 분야에 활용할 것인지에 대해 응답자들은 ▲자기계발·취미·스포츠 등을 위해(38.9%) ▲자신의 휴식을 위해(24.4%) ▲가족을 위해(23.2%)라고 답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여론조사는 삶의 질을 구성하는 8개 부문에 대해 국민들의 만족도와 관심사 등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다"며 "조사 결과가 삶의 질 정책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공유하고, 앞으로 매년 동일한 문항으로 조사해 국민들의 요구를 지속적으로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달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전국 19세 이상 국민 1천5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방법은 무작위로 선정된 유무선 전화번호를 이용한 방식(RDD)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포인트이다. 자세한 내용은 정책브리핑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리기자 lor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