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예대율 규제 강화, 지방은행·중소기업에 큰 기회"

가계 대출 증가시 NIM 관리 여려워···중소기업 대출 증가 가능성 커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오는 7월 예대율 규제 강화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IBK기업은행과 지방은행, 중소기업이 반사이익을 얻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김수현 신한금융투자 팀장은 17일 서울 여의도 신한금융투자 본점에서 열린 '2017 신한 금융시장 포럼'에서 "은행들이 예대율 규제가 강화된 상태에서 가계 대출을 늘린다면 NIM(순이자마진) 관리와 자본비율 규제 부담이 동시에 증가할 수밖에 없다"며 "반대로 기업대출이 많은 IBK기업은행과 지방은행들의 경우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은행 예대율은 예금을 분모로, 대출을 분자로 두고 계산한다. 오는 7월 규제가 강화되면 예대율을 100% 이내로 맞춰야 한다. 금융당국은 예대율 규제 강화를 통해 가계 부채 증가 억제와 기업 대출 증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김 팀장은 예대율 규제 강화로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기업 대출을 늘릴 것으로 내다봤다. 과거 LTV와 DTI 규제가 강화됐던 시기 중소기업 대출이 크게 증가했던 2000년대 중반과 유사한 흐름을 예측했다.

또 중소기업 대출 위주의 IBK기업은행과 지방은행들의 경우 우량 차주 위주로 선별적 취급이 가능해 시중은행의 공격적 영업 전개 시에도 유리할 것으로 분석했다.

김 팀장은 "지난 2005년부터 2007년까지 가계 대출 억제 정책으로 중소기업 대출이 크게 성장했다"며 "현재 통화 정책과 대출 수요 억제 정책 등이 당시와 유사한 환경으로 조성됐다"고 설명했다.

김 팀장은 또 "직접 금융 조달에 유리한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의 은행 자금 수요가 높은 편"이라며 "중소기업으로의 유동성 증가로 중기 대출 건전성 개선을 기대할 수 있고 IBK기업은행과 지방은행의 중기 담보 대출 비중은 꾸준히 상승해 대손율 방어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