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전문가 배제 北핵실험장 폐기, 속내 안 보이려는 것"

"낙관론보다 냉철한 시각으로 김정은 바라봐야"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김무성 자유한국당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장은 15일 "북한이 (핵)검증과 사찰을 받아들이지 않으면 북핵폐기는 우리의 바람대로 흘러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북핵폐기추진특별위원회 회의에서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현장을 언론에 공개한다면서 핵무기를 검증할 전문가는 배제하고 있고, 이는 핵폐기에 대한 자신들의 속내를 드러내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의 실상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 공사가 미국이 요구하는 완전한 비핵화는 어려울 것이라고 부정적 전망을 밝혔다"면서 "(핵폐기의) 실질적 진전이 보이지 않으면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이 핵을 포기한다고 하더라도 주민을 고통과 빈곤으로 몰아넣었던 악의 정권"이라며 "체제보장 요구는 김정은 자신의 독재자 지위를 영구히 유지하겠다는 것인지, 북한 주민을 자유롭고 풍요롭게 하겠다는 것인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거 없는 낙관론보다 냉철한 시각으로 김정은을 바라보고 압박을 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