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1분기 매출 546억…실적 반등세 '확대'

'뮤' IP 제휴 게임들 실적 견인 "지속 가능한 성장성 확보"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웹젠(대표 김태영)은 1분기 매출 546억원, 영업이익 241억원, 당기순이익 167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은 각각 27%, 122%, 127%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각각 26%, 68%, 73% 올랐다. 지난해 4분기를 기점으로 실적 반등세가 뚜렷해지는 양상이다.

웹젠은 "지난해 4분기부터 해외에서 '뮤' 지식재산권(IP) 제휴 게임들을 출시하고 국내에서는 직접 신작을 선보이면서 실적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상반기 국내 모바일 게임 기대작으로 꼽히는 '뮤오리진2' 국내 서비스를 앞둔 만큼 이러한 기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전망이다. 올해 1월 중국에서 출시된 뮤오리진2는 현재까지도 중국 내 iOS 매출 순위 10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웹젠은 올해 상반기 내로 뮤오리진2 한국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지난 2일 비공개테스트를 마친 이 게임은 현재 정식 서비스를 위한 사업 일정 조율에 들어간 상태다. 현재까지 136만명의 사전예약자도 확보했다.

이와 더불어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 동시 출시될 글로벌 원빌드 게임과 HTML5로 만든 'H5게임' 등 해외 시장을 겨냥한 신작들도 속속 선보인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제작하면서 회원을 확보하고, 개발기술과 사업력 확대에 노력하고 있다"며 "국내·외 여러 개발사들을 만나 투자 및 퍼블리싱 사업 기회를 찾고 자체 개발진들의 신작 개발을 독려하면서 지속가능한 성장성을 확보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