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부즈, '뿌까' 글로벌 공략 맞손

국내외 공동사업 협약 체결···전세계 시장 공격적 확대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국산 캐릭터 '뿌까'의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CJ E&M과 캐릭터 비즈니스 전문회사 부즈(VOOZ)가 손을 잡는다.

CJ E&M은 2일 서울 강남구 부즈 사옥에 위치한 '뿌까페'에서 홍기성 CJ E&M 애니메이션 본부장과 김부경 부즈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뿌까 재도약을 위한 CJ E&M-VOOZ 공동사업 조인식'을 열었다.

CJ E&M과 부즈는 이번 협약을 통해 뿌까를 디즈니 캐릭터처럼 전세계인들로부터 오랜 시간 사랑을 받는 생명력 있는 캐릭터로 성장시켜 나간다는 목표다.

양사는 스토리텔링을 통해 올해로 18세를 맞는 뿌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캐릭터 경쟁력을 강화해 국내외에서 공동으로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나간다.

이날 조인식에서 CJ E&M 애니메이션사업본부는 뿌까에 새 활력을 불어넣을 뿌까 뉴(New) 시즌 TV 애니메이션도 공개했다. 새로운 시즌 애니메이션은 지난 2008년 '짜장소녀 뿌까(영문명 Lovely PUCCA)' 시즌2 이후 10년 만이다.

일과 사랑의 영역에서 솔직 당당하게 주도적인 역할을 하는 뿌까의 캐릭터가 한국을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젊은 여성들의 지지와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밀레니얼 세대(1980~2000년대 초 출생)를 타깃으로 한 마케팅 활동도 본격화한다.

향후 국내외에서 뿌까 캐릭터를 기반으로 영화, 뮤지컬, 게임 등 다양한 문화 콘텐츠 영역으로의 확장을 꾀한다.

글로벌 시장의 경우 양사가 주력해온 지역을 중심으로 권역별로 나눠 전략적으로 사업을 전개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부즈는 남미, 인도네시아, 중국을 CJ E&M은 그 외 국가에 주력해 양사의 글로벌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콘텐츠의 확산과 부가 산업으로의 연계를 빠르게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국내 사업은 양사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부즈의 대표이자 뿌까의 제작자인 김부경 대표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뿌까의 새로운 미래가 열린다"며 "18년을 살아온 캐릭터가 앞으로 수십 년, 수백 년 넘도록 사랑 받는 캐릭터가 되도록 그 초석을 다지는 해가 되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홍기성 CJ E&M 애니메이션본부장은 "차세대 한류로 애니메이션 영역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뿌까는 글로벌 동력과 넓은 타깃 확장성을 갖고 있어, K-애니메이션 저력을 보여줄 캐릭터가 될 것"이라며 "뿌까 뉴 시즌 애니메이션 방영과 영밀레니얼 타깃의 적극적 마케팅 활동으로 향후 더 많은 국가, 더 많은 영역에서 뿌까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혜정기자 hye555@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