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정상회담은 주변 지역 관계 개선의 획기적 출발점"

임종석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한미간 소통·협력에 많은 공 들여"


[아이뉴스24 김상도 기자]임종석 남북정상회담준비위원회 위원장은 17일 청와대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갖고 "이번 2018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판문점 회담이 정착될 수 있는가의 여부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또 "북미회담이 경우에 따라 남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성격도 매우 중요하다"며 "항구적인 평화정착 및 완전한 비핵화와 남북·북미 주변 지역의 획기적 관계 개선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는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은 2018 남북정상회담의 의미에 대해 첫째로 "판문점에서 열린다는 것이다. 처음으로 북쪽 정상이 남으로 내려온다는 의미가 있다"며 "판문점 회담을 중요하게 보는 것은 이번 회담 결과에 따라서 정례화와는 별개로 판문점회담이 정착되지 않을까 하는 것이 우리에겐 중요하다"고 밝혔다.

임 위원장은 둘째로 "북미회담이 경우에 따라 남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성격이 매우 중요하다. 그간 많은 남북간 합의에도 불구하고 이행의 지속이 어려웠던 건 남북·북미·한미간 소통이 조화롭지 않았다는데 있었다. 지난 10.4 정상회담도 북미간 회담이 없어서 소통에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임 위원장은 "현실 외교에서 중요한 방향 전환이란 건 미국의 인내와 동의 없이는 어려운 것"이라며 "이번에도 한미간 소통과 함께 협력에 많은 공 들여왔다"고 설명했다.

임 위원장은 이어 "이런 두가지 성격으로 인해서 세 번째 특징은 핵심의제에 집중하는 회담이란 것이다. 항구적 평화정착 및 완전한 비핵화와 남북·북미 주변지역에서의 획기적인 관계 개선의 출발 될 수 있다는 것이 또 하나의 의미"라고 덧붙였다.

정상회담 준비에 대해서는 18일 실무회담이 있을 예정이고 여기서 두 번째 고위급회담 일정이 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국정원 차원의 소통도 항상 열려있어 매우 원활하며, 정상회담을 준비하면서 필요하면 언제든지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안보실장의 평양 방문이 가능성하다고 말했다.

평화의 집 개보수 공사는 20일 완료 예정인데, 하루 이틀 정도 더 걸릴 수도 있으며 공사가 마무리되면 북측 선발대가 사실상 상주하게 된다. 야간에는 다시 북으로 돌아가지만 거의 주간에는 상주하면서 체크리스트로 꼼꼼히 점검하면서 남북간 필요한 리허설을 진행하게 된다.

임 위원장은 "몇 가지 고민도 남아 있는데, 4.27 선언일지, 판문점 선언일지, 여기에 담을 내용을 상당히 어렵게 마련중에 있다"며 "역사적 장면이 연출될 수 있는 생중계 여부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설주 여사 동반 여부도 역시 지금으로서는 말하기 어렵지만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상도기자 kimsangd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