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文 대통령과 민주당, 고개 숙여 사과해야"

"오만과 독선 여전하다면, 국민이 용서 안 해"


[아이뉴스24 송오미 기자] 재선에 도전하는 자유한국당 소속 남경필 경기지사는 17일 더불어민주당 전(前) 당원 댓글 조작 사건에 김경수 의원이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진실 규명을 요구하며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은 고개 숙여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권 핵심 실세 의원의 관여, 청와대 행정관과 외교관 자리 청탁, 경찰의 사건 축소·은폐 의혹 등 문재인 정부가 청산을 외치던 행태들이 고스란히 등장했다는 점에서 국민이 받을 충격은 너무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민주당과 라이벌인 이재명 민주당 경남지사 예비후보를 싸잡아 비판했다.

남 지사는 "민주당은 김 의원의 실명을 최초 보도한 언론사에 으름장을 놨고, 한술 더 떠 지방선거에 나선 민주당의 어느 후보까지 나서 '나도 공격받았다'며 김 의원과 자신을 피해자로 둔갑시켰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 예비후보는 지난 15일 자신도 댓글 조작 주범인 '드루킹'의 피해자라고 밝힌 바 있다.

남 지사는 그러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논란에서 보여준 독선과 오만의 모습이 여전하다면, 국민이 용서치 않을 것이다"며 "우리도 그러다 망했다"고 말했다.

송오미기자 ironman1@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