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조현민 갑질, 조양호 일가에 국적기 부여할지 검토"

"금수저로 태어난 덕에 경영권 무임승차 안돼"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6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논란'과 관련, "사법당국의 엄격한 법 집행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조양호 일가에 대해 (대한항공이라는) 국적기 명예를 부여하는 게 마땅한지 검토해야 할 시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금수저를 물고 태어난 덕에 경영능력과 윤리의식이 부족해도 경영권에 무임승차하는 일은 안된다"며 "국민의 희생이 쌓은 금자탑에 천박함으로 일관한다면 패널티가 매겨져야 한다"고 일갈했다.

한편 경찰은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소리를 지르고 물을 뿌렸다는 갑질 의혹과 관련, 해당 사건을 둘러싼 정확한 사실 관계 확인에 나섰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