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LPGA투어 롯데챔피언십 공동 3위

헨더슨 우승 차지…지은희·김지현 공동 11위로 마쳐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박인비(30, 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챔피언십에서 공동 3위를 차지했다.

박인비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에 있는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버디 4개와 보기 4개로 이븐파 72타를 쳤다.

그는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를 기록해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 우승은 12언더파 276타를 친 브룩 헨더슨(캐나다)이 차지했다.

아사아라 무뇨스(스페인)가 8언더파 280타로 2위에 올랐다.

박인비는 16번 홀까지 단독 2위를 지켰다. 만약 우승을 차지했다면 세계랭킹 1위에도 다시 오를 수 있었다. 그러나 박인비는 17. 18번 홀에서 비교적 짧은 파 퍼트를 놓쳤다.

반면 세계 1위 펑신신(중국)은 18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박인비와 함께 공동 3위까지 올랐다. 그는 1위 자리를 지켰다.

박인비는 15번 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1위 헨더슨을 한 타차로 따라 붙었고 역전 우승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헨더슨이 16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고 박인비가 17번 홀에서 보기를 범해 두 선수는 4타차까지 벌어졌다.

헨더슨은 LPGA 투어 통산 개인 6승째를 거뒀다. 박인비는 우승하지 못했지만 최근 상승세는 이어갔다. 그는 앞서 이번달 초 열린 올 시즌 첫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한편 지은희(32)와 김지현(27·이상 ·한화큐셀골프단)은 3언더파 285타로 공동 11위에 올랐다. 이정은(22·대방건설 골프단)은 2언더파 286타로 공동 16위에, 유소연(28·메디힐 골프단)은 이븐파 288타로 공동 23위에 각각 자리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