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상금 1억5천만' 넥슨, '던파' 리그 개막

개인전·팀전 부문 진행…매주 금요일 오후 6시 넥슨아레나서 승부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온라인 게임 '던전앤파이터(이하 던파)' e스포츠 리그 '던전앤파이터 프리미어 리그 2018 스프링(이하 DPL 2018)'을 개막한다고 6일 발표했다.

올해부터 던파 단독 리그로 새롭게 출범하는 DPL 2018은 총 상금 1억 5천만원으로 확대된 규모로 진행된다. 본선 경기는 개인전 'DPL: P(PvP)'와 팀전 'DPL: E(PvE)' 부문으로 나뉘며 6일부터 5월 4일까지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넥슨 아레나에서 개최된다.

DPL: P는 자신이 보유한 세 개 캐릭터로 팀을 생성해 대결하는 '총력전' 모드로 진행된다. 본선에 오른 16명의 선수가 A, B조로 나뉘어 16강 토너먼트 방식으로 대결을 펼치며 5월 4일 결승전에서는 7판 4선승제로 승부를 가린다.

DPL: E는 4인 1팀을 구성해 'DPL 루크 모드'를 가장 빠른 시간 내 완료한 팀이 승리하는 방식이다. 상·하위·중간순위전을 거쳐 5월 4일 결승전에서 최종 네 팀이 대결을 펼치게 된다.

DPL: P 최종 우승 선수에게는 1천500만원의 상금과 1천500만세라를, 준우승 선수에게는 500만원과 500만세라를 제공한다. DPL: E 부문 우승팀에게는 2천500만원과 2천만세라를, 준우승팀에게는 1천500만원과 1천만세라를 지급한다.

이번 DPL 2018 본선 경기는 스포티비게임즈와 스포티비게임즈의 유튜브 채널,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