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실적 급증…작년 매출 2천13억

검은사막·배틀그라운드 및 모바일 게임이 실적 견인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카카오의 게임 자회사인 카카오게임즈가 다수의 신작 및 투자 성과에 힘입어 지난해 실적이 급증했다.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2017년 연간 매출 2천13억여원, 영업이익 386억여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과 영업익이 각각 99%, 282% 수직 상승한 성과다. 당기순이익 역시 606억여원으로 영업익 증가 및 블루홀 등 전략적으로 투자한 게임 개발사의 지분 평가이익이 반영되며 전년 대비 956% 급증했다.

창립 2년차인 지난해 PC 온라인과 모바일 사업을 본격적으로 전개하며 실적 호조로 이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PC 온라인 부문은 '검은사막'의 안정적인 국내·외 매출과 더불어 11월 출시된 '카카오 배틀그라운드'가 견인했으며 모바일 부문에서는 직접 퍼블리싱한 '음양사 포 카카오', '프렌즈마블 포 카카오' 등이 성공하며 수익 구조가 다변화됐다.

회사 측은 지난해 게임 부문에서만 연간 3천420억원 매출을 기록한 카카오의 게임 사업 부문을 11월 통합한 것을 감안할 때 올해 연간 매출은 대폭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카카오게임즈는 4월 중 카카오 배틀그라운드의 PC방 상용화를 시작하며 '블레이드2', '기간틱엑스', '이터널랩소디'를 비롯해 연간 20종에 이르는 모바일 게임 라인업을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지난 2월 설립한 개발 전문 자회사 프렌즈게임즈가 만들고 있는 '프렌즈타운', '프렌즈레이싱', '프렌즈골프' 등도 베일을 벗을 채비를 마쳤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지난해 플랫폼 기반 서비스를 고도화 하고 퍼블리셔로 시스템을 갖추는데 집중해 많은 경험들을 쌓았다"며 "2018년은 ‘프렌즈게임즈’를 통해 개발사로서 성공 사례를 축적하고 신 사업 전진 기지인 '카카오VX'를 중심으로 카카오 공동체와 함께 협력 시너지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5월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제출하고 시장 상황과 대내외적 환경들을 고려해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회사는 지난해 한국투자증권을 상장 주관사로 선정하고 올해 2월 1천4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 3월 말 900% 무상증자를 진행한 바 있다.

문영수기자 mj@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