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이배 "최중경, 효성 사외이사 재선임 안돼"

"효성은 분식회계 요주의 기업…최 회장 스스로 결단해야"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 회장의 효성 사외이사 재선임에 안건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냈다.

채 의원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업의 회계투명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자율규제기관(공인회계사회)의 장이 분식회계로 임원의 해임권고를 받은 기업의 사외이사직을 재차 맡겠다는 발상 자체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재선임을 강행할 경우 국민연금 등 주주들이 나서 반대표를 던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효성에서 분식회계가 발생하던 시기에 사외이사로 재직하면서도 감시 기능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지배주주와 유착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채 의원은 "특히 효성은 분식회계로 증권선물위원회로부터 임원 해임권고를 받은 기업이며, 동시에 감독당국의 해임권고를 무시하고 해당 임원을 재선임해 당국의 제재를 무력화하고 있는 '분식회계 요주의 기업'"이라고 성토했다

채 의원은 "최 회장은 효성의 사외이사직에서 스스로 물러나는 결단을 내리고, 효성 이사회 역시 최 회장의 재선임 안건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