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염동열 사개특위 위원 자격 문제로 공방

민주당 "형사 피의자, 사퇴해야" 한국당 "명백한 정치 탄압"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여야가 자유한국당 소속 염동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의 자격 문제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염 의원의 즉각적인 사퇴를 촉구했고, 한국당은 이를 정치탄압이라고 규정하며 반발했다.

민주당 사개특위 위원들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강원랜드 채용 비리 사건에 대한)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며 "염 의원이 갈 곳은 여의도 사개특위가 아니라 다른 곳"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어떻게 형사 피의자가 검찰총장을 상대로 질의를 할 수 있느냐"며 "염 의원 스스로 위원직을 회피하는 게 마땅한 처신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장의 법적 책임은 지지 않더라도 최소한의 도덕적 책임을 질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사개특위를 자신의 방패막이로 활용하고자 하는 건 염치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당은 검찰 수사의 부당함을 강조하며 염 의원을 비호했다.

정호성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권의 충견이 된 검찰의 1차, 2차 수사도 모자라 3차에 걸친 수사를 받고 있는 피해자 염동열 의원을 사개특위에서 사퇴시키려는 것은 명백한 정치탄압"이라며 민주당의 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그는 "민주당은 염동열 의원의 발언까지 난동을 피우며 막고 위원 감별사까지 자처하며 정상적인 사개특위 운영을 방해하는 오만방자한 작태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개특위 정성호 위원장의 공정하지 못한 의사진행에도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 위원장은 야당 의원의 발언권을 보장해 주지 않고 야당을 탄압했다"고 성토했다.

앞서 국회 사개특위는 전체회의를 열고 문무일 검찰총장을 상대로 사법제도개혁에 대한 질의를 이어갔으나 민주당이 염동열 의원의 질의에 대해 강력 항의하면서 정회됐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