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銀 채용비리 조사 착수…최종구 "인력·기간 無제한"

국회 정무위 참석 금융위원장 "발본색원, 감독기관 권위 세우겠다"


[아이뉴스24 유재형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자리에서 하나금융 채용 비리와 관련해 철저한 감독 의지를 표명한 가운데 금융당국이 특별 검사에 착수했다.

이날 최 위원장은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의 퇴진으로 인한 감독 공백을 우려하는 의원들의 질문에 "채용비리와 관련한 공정한 조사가 이뤄지게 해 감독기관의 권위를 세우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 위원장은 "의혹이 제기된 2013년을 중심으로 채용과정 전반에 대해 사실을 확인하겠다"면서 "인력이나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에 재직 중이던 지난 2013년 하나은행 채용에 응시한 대학동기의 아들 이름을 은행 인사부에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사퇴의 변을 통해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임할 당시 하나은행 인사에 관여하거나 불법적인 행위를 한 사실이 없다"며 "그러나 당시 행위가 현재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을 수 있고 금융권의 채용비리 조사를 맡은 수장으로서 공정성 담보를 위해서라도 직에서 물러나는 것이 책임 있는 자세라고 판단했다"고 해명했다.

최 원장의 사퇴 직후 금감원은 최성일 전략감독담당 부원장보를 단장으로 한 특별검사단을 편성하고 3개 검사반을 보내 하나금융과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 자료 검사에 들어갔다.

금감원은 13일 "최근 언론에서 제기된 하나은행 채용비리와 관련된 의혹 확인을 위해 하나금융지주와 하나은행에 대한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공정한 심사를 위해 특별검사단을 별도로 편성하고 최종결과만을 감사에게 보고함으로써 독립성과 투명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금감원의 조사는 채용비리와 관련된 의혹이 제기된 2013년으로 기간을 한정했으나 철저한 조사 의지를 밝힌 최 위원장의 국회 정무위 발언에 따라 대상기간이 확대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