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소환 D-1' 민주 "피해자 코스프레, 사법체계 부정"

진심 어린 사죄 촉구…"검찰, 실체적 진실 밝혀야"


[아이뉴스24 윤용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검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맹공을 퍼부으며 사죄를 촉구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13일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이) 정치보복 운운하며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은 여론을 호도하여 자신의 범죄를 덮고자 하는 꼼수이자, 사법체계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백 대변인은 "수감 중인 파이시티 전 대표가 이 전 대통령 연루를 시인했고, 대선 직전 김윤옥 여사가 돈다발이 든 명품백을 받은 정황도 드러났다"며 "이 전 대통령의 혐의는 자고 일어나면 하나씩 늘어갈 정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양심과 품격을 지켜주길 바란다"며 "지금이라도 역사와 국민 앞에 진심어린 사죄를 해야 한다. 그것이 대한민국과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자 예의"라고 했다.

백 대변인은 "지금까지 (이 전 대통령이) 보인 태도로는 검찰조사에서 모든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할 공산이 크다"며 "검찰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데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용민기자 no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