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트데이 女心 흔드는 선물은…주얼리·커플속옷

男 '블랙' 女 '핑크' 등 속옷 취향도 달라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화이트데이를 앞두고 여성이 가장 받고 싶은 선물은 주얼리, 커플속옷, 디저트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속옷 중에서는 남성은 블랙 란제리를, 여성은 핑크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비비안에 따르면 지난 2~7일 공식 블로그와 페이스북에서 미혼남녀 1천100명(남성 213명, 여성 88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여성 응답자의 36.9%가 화이트데이에 가장 받고 싶은 선물로 반지·귀걸이 등의 주얼리를 꼽았다. 2위는 커플룩·커플속옷(29.1%), 3위는 사탕·초콜릿 등 디저트(14.4%)가 차지했다.

반면 남성 응답자의 32.7%는 화이트데이 선물로 커플룩·커플속옷(32.7%)을 가장 많이 준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탕·초콜릿 등 디저트는 2위(27.8%), 여성들이 가장 선호했던 주얼리는 3위(25.3%)에 그쳤다.

아울러 남성들이 가장 선호하는 가격대는 5만~10만원대(42%)로 나타났다. 10만~20만원 이내로 선물을 준비하고 있다는 응답도 27.2%를 기록했다.

속옷 선물에 대한 남녀 선호도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44.1%는 '섹시하고 화려한 란제리'를 가장 선물하고 싶다고 답한 반면 여성의 52.7%는 '깔끔하고 세련된 란제리'를 받고 싶다고 응답했다. 선호하는 란제리 색상도 엇갈렸다. 남성의 31%는 '블랙'을 1위로 꼽았고 여성의 22.5%는 '핑크'를 1위로 택해 남녀 취향 차이를 보여줬다.

강지영 비비안 디자인실 팀장은 "남성들의 경우 시각적으로 화려한 스타일을 속옷 선물로 선호하는 경우가 많지만 여성들의 경우 평소에 입기 곤란할 정도의 화려한 란제리 스타일은 부담스럽게 느끼는 경향이 있다"며 "속옷 선물을 할 때는 편안한 착용감과 실용성도 고려해야 좋다"고 조언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