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R&D 제도혁신 토크콘서트 개최

연구제도혁신기획단 활동 소개…연구자·시민 150여명 참석


[아이뉴스24 도민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13일 오후 2시 서울 KT스퀘어 드림홀에서 'R&D 토크콘서트(부제 : 연구자, 제도 혁신을 말하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혁신기획단 위원, 출연(연)‧대학 연구자, 과학기술 유관기관 전문가, 일반 시민 등 약 150여 명이 참석하여 R&D 제도혁신 과제와 활동내용 등에 대해 토의했다.

이번 콘서트는 이공계 출신인 도경완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고, 이승복 연구제도혁신기획단 단장의 혁신기획단 활동 및 제안과제 발표 후 임대식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조혜성 아주대 교수, 유권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김중호 오스코텍 연구소장, 윤지웅 경희대 교수 등과의 자유대담, 청중과의 질의 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지난 10월, 현장 연구자 주도로 출범한 '연구제도혁신기획단(총 47명)'은 현장의견을 토대로 약 4개월간 30여 차례의 회의 등을 거쳐 R&D 제도개선 과제들을 도출했다.

이승복 단장은 "우리나라 과학기술 분야의 양적 성과가 세계 수준의 질적 성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정부와 현장의 연구자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한국 과학기술의 재도약을 위해 ▲연구개발 특성에 맞는 R&D정책 ▲불필요한 소모적 경쟁 해소와 필요한 경쟁의 유도 ▲연구비·연구인력 등에 존재하는 불균형 해소 ▲신뢰할 수 있는 R&D관리 시스템 구축 등을 핵심 철학으로 제시했다.

또한, 이를 달성하기 위해 기초연구 포트폴리오 개선(적정연구비 지원) 및 그랜트 문화 정착, 청년 과학기술인의 현장 연수기회 확대, 초기 창업기업의 R&D지원 개선, 기술료 제도 개선 등 혁신기획단에서 도출한 다양한 R&D 제도개선안과 정책 제언들을 소개했다.

혁신기획단 위원들과 대담에 참여한 임대식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현장 연구자들이 주도해 R&D 제도개선 검토과제들을 이끌어 낸 연구제도혁신기획단 활동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현장 의견에 귀 기울이고, 능력 있는 연구자가 마음껏 창의성을 발휘할 수 있는 국가지원체계를 갖춰 나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혁신기획단에서 제안한 과제 중 일부는 지난 8일에 발표한 '국가 R&D분야 규제혁파 방안' 등에 이미 반영돼 추진 중이다. 다른 제안들도 관계부처 의견 조율 등을 거쳐 정책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도민선기자 doming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