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략포럼]"IoT, 암호화폐 응용할 수 있는 기회"

"IoT 인증 및 네트워크 비용 축소···외부 공격에 대한 회복력 키울 수 있어"


[아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이경전 경희대 교수가 아이뉴스24의 'IT 전략포럼 2018'에서 IoT(사물 인터넷)가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가상화폐)의 중요한 응용 분야가 될 가능성이 크다는 견해를 나타냈다.

이 교수는 8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IT 전략 포럼 2018(ISF 2018)' 특강에서 "IoT와 블록체인 기술의 결합을 통해 이력을 안전하게 등록하고 추적하는 것은 물론 감사 기록을 생성할 수 있다"며 "IoT 프로세스를 감시하는데 적합하고 특정 조건을 만족하면 자동으로 특정 작업을 수행하는 식의 기술 적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IoT와 블록체인 결합 시 IoT의 ID와 디스커버리를 지원할 수 있다는 점과 단일 주체에 너무 많은 통제권을 부여하지 않는다는 점, 또 IoT 네트워크가 외부 공격에 대한 회복력을 키울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특히 암호화폐가 기존 거래가 아닌 새로운 거래에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

이 교수는 "블록체인 기술은 새로운 거래 장부가 필요하거나 기존의 과도한 중개수수 이익을 가져가는 중개사업자를 해체할 필요가 있는 곳에서 사용돼야 한다"며 "이런 부분을 고려할 때 암호화폐는 IoT에서 새로운 용처를 찾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이어 "IoT와 블록체인의 결합은 클라우드의 오프라인 상황에서 로컬하게 기계들이 안정적 거래를 할 수 있어야 하는 요구사항을 먼저 충족해야 한다"며 "이미 그런 요구를 충족하는 블록체인과 암호화폐가 존재하는지 점검하고 존재한다 해도 킬러 애플리케이션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