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론, 마샤마 손잡고 佛 파리 런웨이에 올라

'블루' 바탕에 포인트 컬러 배치…메인컬렉션과 조화


[아이뉴스24 윤지혜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전개하는 핸드백 브랜드 '쿠론'은 글로벌 신예 아티스트 '마샤마(Masha Ma)'와 손잡고 4일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된 마샤마의 '2018 Fall RTW(Ready to Wear)' 런웨이에 올랐다고 8일 밝혔다.

마샤마는 중국 출신의 패션 디자이너로 런던 센트럴 세인트 마틴 졸업 후 2011년 자신의 이름을 딴 브랜드를 파리에서 론칭했다. 강렬하고 독특한 스타일에 실험적인 디자인으로 패션계 라이징 스타 디자이너로 손꼽힌다.

이번 RTW컬렉션은 마샤마가 어린 시절 봤던 일본 애니메이션 '퍼펙트 블루(故곤 사토시 감독 연출)'에서 영감을 받아 만들어진 것으로 애니메이션에서 메인 컬러로 활용되는 '블루'를 컬렉션 전반에 적용했다.

쿠론과 마샤마의 협업 상품 역시 블루를 메인으로 화이트·블랙·그레이·오렌지 등을 포인트 컬러로 사용해 메인 컬렉션과의 조화를 꾀했다. 백팩·토트·빅토트·힙색 등 총 4종의 협업 상품이 이번 런웨이에 올랐다.

마샤마 디자이너는 "쿠론과의 협업은 매우 흥미로운 작업이었다"며 "모던하고 클래식한 쿠론의 스타일에 나만의 실험정신을 담아내 창의력의 시너지가 극대화된, 전혀 다른 스타일의 가방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윤지혜기자 ji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