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선거 앞둔 정치권, 4당 체제 복귀?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에 분당 국면, 양당제 복귀할 수도


[아이뉴스24 채송무기자]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우리 정치권이 다시 4당 체제로 돌입할 가능성이 크다.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존재하는 가운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에 따른 양당의 반발로 분당 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12일 당무위원회를 열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결정할 전당대회 일정을 오는 2월 4일로 확정했다.

통합 반대파들은 강력히 반발하며 신당 창당에 돌입했다. 당초 분당에 동의하는 의원들이 18명인데다 이 중 3명은 비례대표여서 신당이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분석이 많았지만, 중재파의 조정안을 안 대표가 거부하면서 통합 반대의 힘이 강해질 수 있다.

결국 지방선거를 앞두고 우리 정당이 여권인 더불어민주당과 보수인 자유한국당, 개혁보수를 표방하는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 정당, 호남 및 개혁의 입장을 표방하는 통합반대파 신당으로 병립할 전망이다.

그러나 이같은 4당 체제가 유지될 것인지는 미지수다. 국방 및 안보에서 선명한 보수적 입장을 밝히고 있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와 기존 국민의당 인사들은 크게 달라 향후 화학적 결합이 쉽지 않다.

뿐만 아니라 오는 5월 말 제2차 원 구성을 앞두고 벌일 민주당과 한국당의 1당 경쟁도 변수가 된다. 바른정당을 탈당한 김세연 의원이 한국당에 입당하면서 민주당과 한국당의 격차는 불과 4석으로 좁혀졌다.

지지율에서 유리한 민주당의 많은 현역의원들이 오는 지방선거에서 광역단체장 선거를 위해 의원직을 사퇴할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민주당은 1당을 잃게 된다.

총선 이후 1차 원 구성에서 국민의당이 민주당 소속이었던 정세균 국회의장을 지지한 이유는 총선 민심에서 민주당이 1당을 차지했다는 이유였던 점을 생각해보면 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국회의장 등을 지키지 못할 가능성은 적지 않다. 이 경우 안정적인 국정운영이 쉽지 않다.

때문에 정치권에서는 한국당과 민주당에서 바른정당 및 국민의당 통합 정당과 통합 반대파 신당을 상대로 영입전을 벌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이 경우 지난 총선의 민심과 달리 우리 정치권은 다시 양당제로 되돌아가게 된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