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한반도 이상기온에 4계절 가전됐다

혹서·미세먼지에 생활필수가전으로 각광…건조기·스타일러도 급성장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지구 온난화 현상과 미세먼지가 가전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

대표적 계절 가전이었던 에어컨은 공기청정기능과 난방 기능을 탑재하면서 사실상 4계절 가전이 되며 매출이 급증했다. 의류관리기기인 스타일러는 미세먼지를 털어주는 기능으로 가전계의 급등주로 떠올랐다.

이 같은 에어컨의 급성장 요인은 혹서와 혹한, 미세먼지 등 혹독한 기후환경에 의한 생활의 변화를 꼽을 수 있다.

14일 기상청이 최근 발표한 '2017년 기온 강수량 현황 및 분석'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연평균 기온은 13.1도로 평년(12.5도)보다 0.6도 높았다. 이는 기상 관측망을 전국적으로 확충해 본격적인 기상 관측을 시작한 1973년 이후 7번째로 높은 기온이다. 1위를 기록했던 해는 2016년이다.

또 4, 5, 7월 기온은 평년보다 1.5도 높게 나타났다. 여름 기온 지속 일수는 155일을 기록하면서 5달 동안 여름 날씨가 지속됐다. 극성을 부렸던 미세먼지도 에어컨 매출 상승의 요인이 됐다. 미세먼지로 인해 창문을 열 수 없는 날이 많아지자 에어컨을 켜는 일이 잦아졌다.

환경부 대기질환통합센터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3월 서울의 미세먼지 농도 '나쁨' 발생일수가 총 14일에 이르면서 2015~16년 같은 시기에 비해 3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7년 세계경제포럼 평가에서 대한민국은 136개국 중 초미세먼지 지표 130위를 기록하며 최하위에 머무르기도 했다.

이어 겨울에는 북극발 한파로 서울 기온이 -15도, 체감 기온으로는 -20도까지 떨어지는 등 한파가 기승을 부리는 실정이다.

이처럼 1년 내내 이상 기후가 이어지는 가운데 과거 한여름에만 반짝 사용하는 사치성 가전으로 여겨졌던 에어컨이 '공기청정기능'과 '난방' 등 부가 기능을 갖추고 1년 내내 사용하는 생활필수가전으로 인식이 바뀌면서 매출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실제로 이마트 에어컨 월별 매출을 분석해보면 2017년 비성수기(6~8월 제외) 매출 구성비는 48%로 2016년 대비 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7년 1~5월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신장율은 115%, 여름이 끝난 9~12월에도 94%의 신장율을 나타냈다.

또 지난해 가전시장을 분석해보면 2016년 폭염으로 인해 기록적인 성장을 거둔 에어컨은 2017년에도 국내 시장에서 280만 대 판매를 기록, 전년 대비 50% 성장했다. 이마트 매출에서도 에어컨은 2년 사이(2015년 대비 2017년) 82%의 높은 성장세를 나타냈다. 2017년 전년 대비 매출 신장율은 26.1%에 이르렀으며 가전 매출 구성비도 2016년 7.6%에서 2017년 8.5%로 증가했다.

이 같은 에어컨의 성장세는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올해 평균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확률이 50%, 비슷할 확률이 40%, 낮을 확률이 10%로 뜨거운 한반도를 예고했다.

역대급 이사 교체 수요 증가도 예상된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올해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은 전국 약 44만 가구로 주택 200만호 건설 계획에 따라 수도권 5대 신도시 입주가 시작된 1990년대의 연간 입주물량보다도 많은 역대 최대 물량이다.

올해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은 총 43만9천611가구로, 올해(38만3천820가구)보다 14.5%(5만5천791가구) 증가할 계획이다. 이는 집값 안정을 위해 노태우 정부가 1988년부터 시작한 주택 200만호 건설 당시보다도 많다.

이에 맞춰 올해 에어컨 제조사는 2~3월 생산 물량을 늘리는 한편, 실내 미세먼지와 공기오염도를 실시간으로 측정해 오염물질이 감지되면 자동으로 공기청정 기능이 작동되는 공기청정 기능 에어컨 모델을 확대했다.

또 인공지능을 탑재해 복잡한 기능을 음성으로 간편하게 명령하고 상황별 맞춤 제안까지 받을 수 있는 지능형 음성인식 에어컨을 신상품으로 내놓으면서 올해도 에어컨 시장은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미세먼지 영향으로 에어컨과 함께 빨래건조기와 스타일러의 매출도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이마트의 경우 지난해 가전 매출은 에어컨과 빨래건조기, 스타일러의 판매량 증가 영향으로 전년 대비 13%나 신장했다.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해 '건조기·스타일러' 매출은 전년 대비 1천186% 신장하며 가전 매출을 견인했다. 가전 내 소분류상 매출 순위 역시 2015년 129위, 2016년 94위에서 2017년 11위로 올라섰다.

이마트 가전담당 서보현 상무는 "혹독한 기후 환경이 에어컨과 건조기, 스타일러 시장을 키우고 있다"며 "올해는 에너지 효율 1등급에 공기청정기능, 인공지능 탑재 등 다양한 기능을 갖춘 에어컨들이 등장하면서 예약판매부터 뜨거운 시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마트는 오는 18일부터 에어컨 예약판매에 돌입한다. 예약판매 종료 시기는 3월 하순으로 예정돼 있지만 상황에 따라 4월까지 연장될 가능성도 있다. 이마트는 기간 내 멀티에어컨(스탠드+벽걸이 에어컨)을 구매할 경우 제조사별로 최대 20만 원 상품권, 공기청정기 등 프리미엄 사은품을 증정한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