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원장, 시세 보다 50% 비싼 국내 가상화폐 '비정상'

"규제로 인한 우려에는 일리 있어…블록체인은 육성할 것"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사진)이 과열된 가상화폐 거래 시장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최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최근 금융당국의 가상화폐 규제에 관한 질문에 "(가상화폐) 규제로 인한 우려에 대해서는 충분히 이해를 하고 일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현재 가상화폐 거래 시장이 지나치게 과열되어 있다는 것은 정부뿐만이 아니라 모두가 알고 있다. 상식적인 면에서 볼 때 정상적인 투자는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우리 나라 GDP가 전 세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6%인데 반해 가상화폐 거래는 전체의 10% 넘게 차지하고 있다"며 "국제적으로 거래되는 시세보다 50%가 더 넘는 가격으로 매매가 이뤄지면 어떤 면에서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가상화폐 문제와 블록체인 기술 육성은 별개라는 입장을 또다시 강조했다. 그는 지난 8일 기자간담회에서도 가상화폐 시장 규제가 블록체인 기술 저하로는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나타냈다.

최 위원장은 "가상화폐가 4차 산업혁명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서는 의문이 많다.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은 포함이 된다고 본다"며 "블록체인은 가상화폐와 무관하게 충분히 발전할 수 있다. 정부 차원에서도 장려책을 쓰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는 것처럼 블록체인 기술 발전이 멈추는 일은 없도록 하겠다"며 "전문가들과 이야기를 나눴지만 가상화폐 규제가 블록체인 기술 발달을 막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