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동남아판 우버 '그랩' 투자…"공유경제 선도"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진출 교두보, 신규 서비스 개발 검토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현대자동차가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인 그랩(Grab)에 투자를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차는 그랩에 상호 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통해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시장에 진출하는 교두보를 마련, 동남아 공유경제 시장을 공략한다는 방침이다.

'동남아시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2012년 설립, 현재 동남아시아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다. 동남아 8개국 168개 도시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등록 운전자 수 230만명, 하루 평균 350만건 운행을 기록하는 등 이 분야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대차는 그랩에 대한 투자를 계기로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양사는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싱가포르 및 동남아 지역 카 헤일링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 확대 및 공동 마케팅을 비롯해 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공동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차량, 이용자, 주행 여건 등 각종 정보를 취합, 향후 개선된 서비스와 사양을 개발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부사장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해 전세계 공유경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