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세계 최대 IT 경연장 개막…곳곳에서 빗물 새

라스베이거스 110여일만에 비…업체들 부스 내 빗물 통 설치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18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9일(현지시각) 개막했다.

이날 라스베이거스에는 약 110여일만에 비가 내렸다. 중심 전시장인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 천장에서 비가 새는 곳이 발견돼 삼성전자를 포함한 몇몇 업체들은 빗물 받는 통을 부스 곳곳에 설치했다.

CES 주최사인 전미소비자기술협회(CTA)에 따르면 CES 2018 참가 기업은 약 3천900개에 이른다. CTA는 이번 전시회에 150여개국에서 온 17만명의 참관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