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부영주택 등 부영그룹 계열사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부영그룹 탈세·비자금 의혹 본격 수사


[아이뉴스24 김두탁기자] 검찰이 탈세 혐의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부영그룹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는 9일 오전 부영그룹 본사 사옥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부영주택 등 부영그룹 계열사들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고 밝혔다.

수사진은 부영그룹 주택사업 등과 관련한 회계 장부와 내부 문서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탈세 혐의와 관련해 2015년 12월부터 부영그룹에 대한 특별 세무조사를 진행한 국세청은 이중근 부영 회장 측의 수십억원대 탈세 혐의를 포착해 지난해 4월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국세청이 고발한 부영의 탈세 혐의와 함께 위장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임대주택 등 주택사업 관련 불법행위, 유령회사를 통한 비자금 조성 등 부영에 제기된 각종 불법 의혹을 수사할 것으로 전해졌다.

공정거래위원회도 지난 6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지정 자료에 친척이 소유·경영하는 회사를 계열사 명단에서 제외하고, 6개 소속 회사의 지분 및 주주 현황을 실제 소유주가 아닌 차명 소유주로 허위 기재해 신고한 혐의로 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또, 시민단체인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지난해 10월 경기도 화성시 분양아파트의 원가를 허위로 공개하고 부실시공한 혐의(업무방해·사기)로 이 회장을 고발한 바 있다.

검찰은 차명계좌를 만들고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이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와 함께 이 회장 주변인을 상대로 계좌추적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두탁기자 kd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