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는 곧 기회"…KFC, 최저임금 인상 위기 정면 돌파

운영시간 확대·채용 늘려 고객 서비스 확대…역발상 경영 발표


[아이뉴스24 장유미기자] 최근 최저임금 인상으로 유통업계뿐만 아니라 모든 기업들이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치킨 전문 브랜드 KFC가 이를 정면 돌파하는 역발상 경영을 9일 발표했다.

KFC는 이날 매장 운영 시간을 연장하고 이에 따른 인력을 확충해 고객에게 질 높은 서비스와 상품을 제공함으로써 매출 증대 효과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대부분의 기업들이 최저임금 인상과 관련해 채용 축소, 운영시간 단축 등 다양한 방안들을 준비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 상황이다.

KFC는 '위기는 곧 기회다'라는 경영방침을 세우고 역발상 경영으로 올 한 해를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KFC는 최근 매장 운영 시간을 연장하고 인력 채용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9일부터는 운영 시간 확대와 더불어 21시 이후부터 KFC 매장에서 치킨을 주문하는 고객들에게 두 배로 제공하는 '치킨나이트 1+1 이벤트' 고객사은 행사도 진행한다.

엄익수 KFC코리아 대표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KFC를 비롯한 유통업이 어려움에 직면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위기를 기회 삼아 운영시간을 늘려 일자리를 창출하고 파격적인 가격정책으로 좋은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오히려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다고 판단, 상생의 길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장유미기자 swee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