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가상화폐 취급소 직접조사, 법 개정 전 강력 조치"

가상계좌 취급 은행 조사와 함께 철저하게 조사


[아이뉴스24 김지수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가상화폐 취급 업소에 대한 직접 조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8일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가상화폐 거래 은행들의 가상계좌 운영에 문제가 없었는지 찾아볼 것"이라며 "잘못된 부분이 있었다면 일부 영업중단 및 가상계좌 서비스 중단 등 가상화폐 거래를 어렵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가상계좌 제공 은행뿐만 아니라 가상화폐 취급 업소에 대한 직접 조사 강화에 대한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업소에 대한 부분은 법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아 여러 불법 행위가 적발되더라도 형사적인 조치를 취하지 못하고 있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가상화폐 취급 업소 직접 조사를 강화하고 법 개정 전이라도 할 수 있는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업소들이 가상화폐를 실제로 보유하고 있는지부터 잘 살펴보려고 한다"며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는 입법 이후 제대로 가능하지만, 개정 전이라 할지라도 할 수 있는 모든 강력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FIU(금융정보분석원)와 금융감독원은 합동으로 가상통화 취급업소에 가상계좌를 제공하고 있는 6개 은행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최 위원장이 가상화폐 취급 업소에 대한 점검을 직접 언급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조치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지수기자 gsoo@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