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가상화폐 은행권 현장점검으로 봉쇄효과 기대"

은행권 점검 통해 서비스 중단도 검토


[아이뉴스24 김다운기자] 최종구 위원장이 가상화폐 관련 은행권 현장점검을 통해 사실상 거래를 봉쇄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최 위원장은 8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가상통화 관련 은행권 현장점검 배경설명과 투기위험성 경고'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최 위원장은 "두단계로 규제를 나눌 생각"이라며 "은행권 점검을 통해 불법적인 것이 나오면 그것을 토대로 가상계좌 서비스 중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취급업소에 대한 직접적인 규제는 아니지만 사실상 거래를 많이 차단하거나 봉쇄하는 효과까지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가상화폐 취급업소에 대한 점검이 또 다른 하나인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인 근거가 현행 관련법에는 없다.

최 위원장은 "대신 업체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불법행위에 대한 형사적인 조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운기자 kdw@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