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으로 만나는 평창올림픽 5일 개최

국립중앙과학관, 특별전 개막


[아이뉴스24 김문기기자] 국립중앙과학관(관장 배태민)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을 기념해 오는 5일부터 3월 18일까지 과학으로 만나는 평창올림픽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전시는 평창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동계스포츠에 대한 관심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평창올림픽과 관련한 다양한 콘텐츠를 누구나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특별전은 ICT·문화올림픽으로써의 평창올림픽을 과학관에서 미리 만나고, 인터랙티브 미디어 전시물을 비롯해 다양한 체험전시물을 통해 동계스포츠 속 과학 원리를 이해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평소에 체험하기 어려운 동계스포츠 과학원리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빙상 종목에 따라 달라지는 스케이트 날의 비밀과 스키활강 원리, 스키 플레이트 비교 등 동계스포츠 속 재미있는 과학 원리와 경기력 향상에 기여하고 있는 과학기술을 엿볼 수 있다.

최신 정보통신기술 기술을 활용해 체험하기 어려운 올림픽 종목인 스키점프, 봅슬레이 등을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증강현실을 활용한 올림픽 메달 시상체험, 평창올림픽 15개 종목을 체험하는 미디어 스케치와 평창의 14개 경기장을 3D로 살펴볼 수도 있다.

전시장에서는 올림픽 메달·기념주화·성화봉 실물도 전시된다. 평창올림픽의 상징성을 한국적인 의식과 표현으로 담아낸 12점의 예술포스터 작품들도 감상할 수 있다.

배태민 국립중앙과학관장은 "겨울방학을 맞아 평창 동계올림픽과 연계한 다양한 과학체험이 가능한 전시를 준비했다"면서, "온 국민이 과학관에 와서 평창올림픽도 즐기고 색다른 원리체험으로 과학과 친숙해지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