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지난해 내수 52만여대…전년比 2.5% 줄어

RV 판매 호조로 승용 부진 만회, 해외 시장 中 '사드 여파' 타격


[아이뉴스24 이영은기자] 기아자동차가 2017년 국내 시장에서 52만1천550대, 해외 시장에서 222만4천638대 등 총 274만6천188대를 판매했다. 전년과 비교해 7.8% 감소한 성적이다.

2일 기아차에 따르면 지난해 내수 판매는 전년 대비 2.5% 감소했고, 해외 판매는 9.0% 줄었다. 니로와 스토닉, 쏘렌토 등 주요 RV 차종 판매 호조에도 불구하고 중국 시장에서 '사드 여파'로 인한 판매 감소로 어려움을 겪었다.

차종별 글로벌 판매는 스포티지가 총 45만7천790대로 가장 많이 팔린 차종으로 이름을 올렸고, K3(39만2천219대)와 프라이드(38만1천212대)가 그 뒤를 이었다.

국내 시장에서는 지난해 7월 출시된 쏘렌토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하반기 판매를 이끌었다. 쏘렌토 페이스리프트 모델은 출시 이후 12월까지 5개월 연속 기아차 최다 판매 차종에 이름을 올리는 등 지난해 총 7만8천458대가 판매됐다.

친환경SUV 니로는 전년 대비 26.4% 판매가 늘어난 2만3천648대가 판매됐고, 경차 모닝도 7만437대가 판매되며 내수 판매를 이끌었다. 대형SUV 모하비는 지난해 총 1만5천205대 판매되며 2008년 이후 역대 최다 판매를 경신했다.

한편 기아차는 올해도 글로벌 저성장 기조 및 각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어려운 여건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권역본부의 책임경영체제 강화와 적극적인 신차 투입을 통해 위기를 극복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형 K3와 K9 후속 모델, 니로 EV, 쏘울 후속 모델 등 각 시장별로 특화된 신차종을 투입해 판매 확대는 물론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영은기자 eun0614@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