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안 통과 그 후, 여야 엇갈린 표정

민주 '화기애애'·국민 '자화자찬' vs 한국당 '보이콧'


[아이뉴스24 윤채나기자] 내년도 예산안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를 통과한 뒤, 여야 지도부의 표정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공무원 증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아동수당 도입, 기초연금 인상 등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 관련 예산을 사실상 모두 관철한 터다.

추미애 대표는 "수고하셨다"며 우원식 원내대표·김태년 정책위의장에게 악수를 건넸고 두 사람은 웃으며 화답했다.

추 대표는 본회의를 통과한 예산안에 대해 "저성장과 양극화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시드머니가 될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우 원내대표는 "사람 중심, 일자리 우선, 민생 맞춤 예산안을 처리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위해 책임지고 일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고 자평했다.

캐스팅 보터 역할을 한 국민의당도 이번 예산안 협상에서 존재감을 한껏 부각시킨 데 대해 자축하는 분위기다.

안철수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당은 선심성 예산을 삭감하고 재정 원칙을 지키며 미래세대에 빚을 떠넘기지 않게 하려고 최선을 다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예산안을 통과시켜줬다고 해서 정부 여당의 잘못된 정책에 면죄부를 준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정부 여당은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제기된 반대 의견을 되새겨 집행 과정에서 첨부된 부대의견을 집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막판 여야 합의를 뒤집고 본회의 표결에 불참한 자유한국당은 격앙된 모습을 감추지 못한 채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홍준표 대표는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예산안 심사를 보면서 국민의당이 위장 야당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야당인 척 하면서 뒷거래로 지역 예산을 챙기고 막판에 여당과 같은 편이 돼 예산안을 통과시켰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서 "내가 순진한 점도 있다"며 "두 당이 언론플레이를 했다"고 비난했다. 또 "두 당이 끼워팔기식 거래를 했다는 것은 구태 중 구태"라고도 했다.

한국당은 예산안 처리에 반발하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 불참, 향후 국회 일정 보이콧 가능성을 내비쳤다.

윤채나기자 come2ms@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