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국회 본회의 출석한 최경환


[아이뉴스24 조성우기자] 박근혜 정부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던 지난 2014년께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1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는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왼쪽)이 5일 밤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위해 열린 본회의에 참석해 정우택 원내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최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지만 국회 예산안 표결 참석을 이유로 불출석 의사를 전달했다. 검찰은 최 의원에게 내일(6일) 오전 10시 소환을 다시 통보했다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정부 첫 새해 예산안은 재석 178명, 찬성 160명, 반대 15명, 기권 3명으로 법정시한을 나흘 넘겨 국회를 통과했다.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